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6 5·18 42주년 기념식 엄수…'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5·18 42주년 기념식 엄수…'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송고시간2022-05-18 12:39

댓글


[앵커]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전한 메시지는 치유와 희망이었습니다.

과거 보수 정권 때와 달리 윤석열 대통령을 포함해 참석자 전원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러 의미를 더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경인 기자.

[기자]


네,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입니다.

오전 10시에 시작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1시간 전쯤 마무리됐습니다.

기념식은 끝났지만 5·18묘지에는 아직도 참배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기념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오월 가족, 각계 대표 등 2천여 명이 참석했는데요.

코로나로 참석자가 제한됐던 40주년, 41주년 때와 비교해 큰 폭으로 늘어난 겁니다.

윤 대통령은 5·18 단체장, 유공자 후손 등과 함께 민주의 문에서부터 걸어서 식장에 입장했습니다.

올해 기념식 주제는 '오월을 드립니다'였습니다.

오월 가족에게는 진실규명을 통한 용서와 화해로 아픔을 치유하자는, 국민들에게 희망 가득한 오월을 만들어 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기념식은 헌화·분향에 이어 경과보고, 추모 공연, 기념사 등 순으로 45분간 진행됐습니다.

경과보고는 매년 5월 3단체장이 돌아가면서 해왔는데요.

올해는 이례적으로 유공자들의 후손들인 대학생들이 진행해 의미를 더했습니다.

추모 공연에서는 역사 전문가와 배우, 학생이 오월 어머니들과 함께 했는데요.

'오월의 노래'를 함께 들려주며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기념식의 마지막 순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었습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보수정권 때마다 식순에서 빠지거나 제창이 아닌 합창으로 불려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윤 대통령을 비롯해 참석자 전원이 손을 잡고 함께 부르며 기념식을 마무리했습니다.

지금까지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5·18민주화운동 #임을 위한 행진곡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