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4 모두 함께 부른 '임을 위한 행진곡'…5·18 기념식 엄수

모두 함께 부른 '임을 위한 행진곡'…5·18 기념식 엄수

송고시간2022-05-18 18:24

댓글


[앵커]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전한 메시지는 치유와 희망이었습니다.

과거 보수 정권 때와 달리 윤석열 대통령을 포함해 참석자 전원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러 의미를 더했습니다.

김경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기념식은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과 함께 시작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5·18 단체장, 유공자 후손 등과 함께 민주의 문에서부터 걸어서 식장에 입장했습니다.

기념식 주제는 '오월을 드립니다'.

오월 가족에게는 치유의, 국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경과보고> "그들의 아픔이 치유되는 따스한 오월이 반드시 되겠다고 다짐합니다. 내일의 희망 찬 오월을 위해…"

45분간 진행된 기념식의 하이라이트는 마지막 순서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었습니다.

윤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의원, 참석자들은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서로 손에 손을 잡거나, 주먹을 흔들며 노래를 함께 불렀습니다.

<현장음>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보수 정부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건 사실상 이번이 처음입니다.

국립5·18민주묘지에는 종일 추모객들의 발길이 계속됐습니다.

유가족들은 기념식 후에도 쉽사리 묘소를 떠나지 못했습니다.

<양덕순 / 고 김명숙 열사 어머니> "고생만 하다가 엄마 앞에 간 것이 불쌍하고, 짠하고, 보고 싶고."

<김일석·준석 / 고 김복만 열사 아들> "(아버지가 돌아가실 때) 저는 3살이고, 동생은 2개월밖에 안 됐기 때문에…제가 지금 아버지가 돼보니까…"

오월 가족에게는 먼저 떠난 가족을 향한 그리움이 뼈에 사무치는 하루였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5·18_기념식 #임을_위한_행진곡 #유가족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