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55 [영상] 尹대통령-바이든 21일 오후 정상회담…"북 도발시 플랜B 마련"

[영상] 尹대통령-바이든 21일 오후 정상회담…"북 도발시 플랜B 마련"

송고시간2022-05-18 21:21

댓글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오는 21일 오후 약 90분 간 한미 정상회담을 진행한다고 대통령실이 18일 밝혔습니다.

회담은 용산 대통령실 5층 집무실에서 이뤄지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은 공식 외빈으로는 처음으로 용산 대통령실을 찾는 셈입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인수위 시기부터 미국 측과 실시간 협의했기 때문에 한두 가지 사안 빼고 공동선언문이라든지 양쪽 이행할 내용이 완성 단계"라며 구체적 일정을 설명했습니다.

오는 20일 오후 늦게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이틀째인 21일 동작동 현충원을 거쳐 용산 대통령실 정상회담 및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국립중앙박물관 공식 만찬을 하는 일정을 소화한다고 김 차장은 전했습니다.

정상회담은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 정상회담 순으로 90분 간 진행되며, 이후 잠시 휴식시간과 공동기자회견까지 포함하면 총 3시간 일정이라고 김 차장은 설명했는데요.

김 차장은 "단독회담에서 제일 먼저 짚고 넘어갈 것은 한미 간 확실하고도 실효적인 확장 억제력을 어떻게 강화할 건지 액션플랜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미 정상은 경제 안보와 안보를 키워드로 하루씩 일정을 진행합니다.

김 차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여부에 대해선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 시절 가본 적이 있다. 다른 장소, 다른 개념의 안보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DMZ 방문이 없을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주말까지 핵실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다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준비는 임박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이봉준·안창주>

<영상:로이터·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