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3:21 [영상] 한국 가면 체포된다고?…이근 전 대위 지원 나선 우크라 간부

[영상] 한국 가면 체포된다고?…이근 전 대위 지원 나선 우크라 간부

송고시간2022-05-19 11:43

댓글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정부 고위 인사가 러시아에 맞선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 전 대위를 '작전 리더'라고 소개하는 트윗을 올렸습니다.

이 인사는 이 전 대위가 한국으로 귀국한 즉시 체포될 것 같다는 동향을 전하면서 그를 '측면 지원'하는 듯한 언급도 내놨는데요.

안톤 게라셴코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듣자 하니 이씨는 한국에서 유명한 블로거인 것 같다. 그는 한국이 자국민의 우크라이나 입국을 금지하고 있어 그가 본국으로 귀국하면 체포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이어 "켄 리(이 전 대위의 미국 이름)는 한국 특수부대 출신으로, 현재는 우크라이나의 국제군단의 전투원"이라며 "우크라이나군은 그의 특별한 작전 경험 때문에 그를 작전 리더로 배치하고, 러시아군 대항 임무에 있어 많은 재량권을 줬다고 전해 들었다"고 이 전 대위를 소개했습니다.

그는 이 전 대위와 현지 주간지 노보예 브레먀의 인터뷰 내용을 담은 한국 매체의 영문기사도 첨부했습니다.

이 전 대위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보도된 인터뷰 기사에서 "한국에서는 우크라이나에 머무는 것이 불법이어서 내가 돌아가면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공항에서 체포될 것"이라며 "나는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많은 공문을 받을 예정이며 이것이 재판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감옥에 갇힐 위험이 있지만 나는 옳은 결정을 내렸다고 믿으며 좋은 장비를 얻고 준비를 잘해 이곳으로 돌아올 것"이라며 "이 곳에서 우크라이나의 상황을 바꾸고 우크라이나군과 함께 일해 기쁘다"고 말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김규비>

<영상 : 연합뉴스TV·ROKSEAL 유튜브·이근 인스타그램·NV 홈페이지>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