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2 '매혹적인 장미의 향연'…곡성 장미축제 3년 만에 개막

'매혹적인 장미의 향연'…곡성 장미축제 3년 만에 개막

송고시간2022-05-21 09:59

댓글


[앵커]

5월은 장미의 계절입니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전남 곡성세계장미축제도 3년 만에 개막했습니다.

'장미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는 축제장으로 김경인 기자가 안내합니다.

[기자]

빨간 장미부터 노란 장미까지.

눈을 돌리는 곳마다 매혹적인 장미가 화사하게 피었습니다.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축제장에는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꼬마 숙녀들은 고운 빛깔을 뽐내는 장미에 이미 마음을 빼앗겼습니다.

<홍지윤·홍서윤·정애라 / 경기도 화성> "5월은 장미의 계절이라고 딸들이 장미를 보고 싶어 했거든요. 장미가 예쁘고 많아서 좋아요."

나들이객들은 장미를 배경으로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추억을 남깁니다.

장미의 진한 향기에 기분까지 절로 좋아집니다.

<김효경·김효선 / 서울> "마스크를 오랜만에 벗고 나들이하니까 향기도 많이 느낄 수 있고 기분이 매우 좋습니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은 어느새 여고 시절로 돌아갑니다.

<양지애·홍지인·이선일 / 전남 순천> "고등학교 친구들인데 오랜만에 옛날 추억 생각하면서 장미꽃 구경하러 놀러 왔습니다."

정원을 가득 메운 장미는 모두 1,004종.

3년 만에 개막하면서 장미 정원은 두 배가량 넓어졌습니다.

세계 각국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세계 정원도 새롭게 만들어졌습니다.

<국창훈 / 곡성군 홍보팀장> "볼거리도 엄청나게 많이 늘었고, 장미도 잘 가꿔놨으니까요. 꼭 한 번 방문하셔서 축제를 함께 즐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곡성세계장미축제는 다음 달 6일까지 이어집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장미 #곡성기차마을 #축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