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26 [영상] 심심한듯 스며든다…박찬욱 '헤어질 결심'에 열광한 칸영화제

[영상] 심심한듯 스며든다…박찬욱 '헤어질 결심'에 열광한 칸영화제

송고시간2022-05-24 17:21

댓글

(서울=연합뉴스)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대극장 뤼미에르에서 23일(현지시간)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이 처음 상영됐습니다.

박 감독이 6년 만에 내놓은 이 작품은 칸영화제 경쟁작 부문에 초청됐는데요.

상영 전 박찬욱 감독과 주연배우 박해일·탕웨이가 레드카펫에 오르자 언론의 카메라 플래시가 일제히 터졌습니다.

박 감독은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제 이전 영화에 비하면 자극적인 영화가 아니라 심심하다고 하실 수도 있다"면서 "전작들은 잊고 봐달라"며 웃었습니다.

또 "어른들이 이해할 수 있는 어른스러운 영화를 목표로 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꼭 폭력과 섹스를 강하게 묘사할 필요는 없다"면서 "좀 더 미묘하게 관객에게 스며드는 영화를 목표로 삼았다"고 밝혔는데요.

영화 '헤어질 결심'은 강력계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변사사건 사망자의 중국인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면서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로맨스 영화입니다.

사랑이라는 단순한 단어 뒤에 숨은 얽히고설킨, 복잡 미묘한 여러 감정을 138분간의 서사로 완벽하게 묘사했습니다.

또 두 주인공의 요동 치는 마음을 꿰뚫어 보는 듯한 과감한 카메라 움직임과 박찬욱만의 색채가 묻어나는 미술, 정훈희가 부르는 '안개'는 완벽하게 조화를 이뤘다는 평을 받았습니다.

박 감독은 상영이 끝난 뒤 "길고 지루하고 구식의 영화를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겸양했는데요.

관객들은 장내가 밝아지는 것과 동시에 자리에서 일어나 5분간 쉬지 않고 손뼉을 쳤고 박 감독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또다시 기립 박수를 보냈습니다.

영화는 오는 28일까지 칸영화제를 통해 상영되며 국내에서는 다음 달 29일 개봉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ㆍ백지현>

<영상 : 연합뉴스TVㆍFestival de Cannesㆍ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