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5:51 [영상] 넓은 거실엔 벽난로 화장실엔 사우나…청와대 관저 열렸다

[영상] 넓은 거실엔 벽난로 화장실엔 사우나…청와대 관저 열렸다

송고시간2022-05-26 15:39

댓글

(서울=연합뉴스) 청와대에서 대통령 가족이 거주해 가장 은밀했던 공간이자 많은 관람객이 내부 모습을 궁금해했던 관저의 속살이 공개됐습니다.

대통령과 영부인 집무실이 있던 청와대 본관도 내부가 개방됐습니다.

문화재청은 청와대 본관과 관저 내부 공개를 하루 앞둔 25일 오후 기자들에게 전격적으로 두 곳을 보여줬습니다.

청와대 안쪽에 있는 관저는 전통 방식으로 지은 ㄱ자 형태 건물인데요. 대통령이 생활했던 곳은 가장 안쪽에 있었습니다.

대통령 거주 공간의 거실에는 벽난로와 피아노가 있었고, 침실과 드레스룸을 비롯해 사우나실을 갖춘 화장실이 딸려 있었습니다. 드레스룸에 설치된 옷장만 해도 15개가 넘었습니다.

관저는 살림집이라고 하기에는 매우 넓었고, 천장에 다양한 모양의 샹들리에가 있어 조명에 신경을 많이 썼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관저에 앞서 둘러본 본관도 넓었습니다.

1층에는 대통령이 임명장을 수여하거나 회의를 하던 충무실, 간담회나 오찬, 만찬 등이 열리던 인왕실, 영부인 집무실인 무궁화실과 국무회의가 진행됐던 세종실이 있습니다.

대통령 집무실과 접견실은 2층에 있습니다.

집무실에는 무궁화와 봉황 장식 앞에 놓인 책상, 회의를 할 수 있는 탁자와 의자를 제외하면 별다른 물품이 없었다. 바닥은 학, 사슴, 거북 등을 그린 현대판 십장생도로 장식돼 있었습니다.

청와대 관람객은 26일부터 본관 내부에서 세종실을 제외한 주요 공간을 둘러볼 수 있지만, 관저는 밖에서 창문을 통해서만 실내를 볼 수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변혜정>

<영상: 연합뉴스TV 정진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