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2 다음달 7일 '이준석 윤리위'…측근 징계절차 개시

다음달 7일 '이준석 윤리위'…측근 징계절차 개시

송고시간2022-06-23 05:13

댓글


[앵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다음 달 7일, 성 비위 의혹을 받는 이준석 당 대표의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와 수위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선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는데요.

최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성 상납과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 윤리위원회에 징계안이 회부된 이준석 대표.

윤리위는 5시간여 회의 끝에 다음 달 7일 제4차 회의에서 이 대표의 소명을 들은 뒤 심의와 의결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이양희/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 "현 당대표는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를 7월 7일 개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소명 청취 후 심의·의결하기로 했습니다."

당 대표실에 대기하며 상황을 주시하던 이 대표는 심의 연기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모르겠습니다. 2주 뒤 무엇이 달라지는지.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텐데…"

윤리위는 증거인멸 의혹을 받는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습니다.

김 실장은 지난 1월 성 접대 의혹 제보자인 장모씨를 만나 7억원 상당의 투자 유치 각서를 써준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성 상납 의혹 연루자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 대리인은 이 대표 측이 김 대표에게 수사에 협조하지 않도록 회유했다는 주장도 내놓은 상태입니다.==

사실상 윤리위가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수순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이 위원장은 "징계를 예단하고 있지 않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윤리위 징계 수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고, 제명 등 모두 네 단계.==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라도 현실화할 경우 이 대표의 정치적 입지는 물론, 당내 권력 구도에도 파장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이준석 #윤리위 #징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