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4 미 "한미동맹 강화·북한 비핵화"…4년 목표 제시

미 "한미동맹 강화·북한 비핵화"…4년 목표 제시

송고시간2022-06-23 11:18

댓글


[앵커]

미 국무부가 윤석열 정부 대(對)한국 외교 과제를 제시했습니다.

한미동맹 강화와 대북 제재 이행을 통한 북한 비핵화, 또 중국 대응을 위한 경제 협력 강화를 꼽았는데요.

워싱턴 강병철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국무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통합국가전략입니다.

향후 4년간 주한 미국대사관의 주요 업무 목표가 정리돼 있습니다.

이 문서에서 국무부는 주한 미국대사관의 우선 목표로 한미 동맹을 강화와 북한 비핵화를 제시했습니다.

국무부는 "미국은 한국 및 핵심 파트너들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여기엔 유엔 안보리 제재 시행, 평양과의 실질적인 대화 재개도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에 대한 집단 안보의 중요 요소로 한미일 3국간 안보 협력을 구축하는 것도 목표로 제시했습니다.

4년 전 트럼프 정부 당시엔 북핵 목표에 대한 표현으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썼지만 이번엔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을 함께 사용했습니다.


용어는 다르지만 내용 면에선 실질적 차이가 없다는 게 외교가의 분석입니다.

국무부는 주한 미국 대사관의 두 번째 목표로 경제협력을 제시하며 이를 통한 공급망 회복력 강화, 미국의 수출 및 투자 확대 등의 효과를 기대했습니다.

특히 한미 경제협력이 중국 견제를 위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차질이 생기면 "미국은 중국과 같이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나라에 대한 의존이 강화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윤석열 대통령이 다음 주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과 관련해 "한국은 나토 회원국이 아니지만 중요한 동맹"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동맹과 나토는 모두 규칙에 기반한 질서를 추구하고 러시아가 이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위협에 맞서 함께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강병철입니다.

#한미동맹 #통합국가전략 #비핵화 #윤석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