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4 이준석 "기우제식 징계" 반발…당 혼란 속 반응 엇갈려

이준석 "기우제식 징계" 반발…당 혼란 속 반응 엇갈려

송고시간2022-06-23 20:48

댓글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자신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 유보에 재차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징계 절차 개시가 결정된 김철근 정무실장도 윤리위의 절차 위반을 문제 삼고 무효라며 공개적으로 반발했는데요.

당 혼란이 가중되는 모습입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를 위한 회의를 다음 달 7일 다시 열기로 했습니다.

윤리위가 시간끌기에 나선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던 이 대표는 '기우제식 징계'와도 같다며 거듭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당대표> "징계 때문에 계속 이름이 오르내리는 제 입장에서는 이건 뭐 기우제식 징계냐. 나올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거냐 그러면. 굉장히 정치적으로는 아쉬운 시기들이 흘러가고 있는 거죠."


징계 절차 개시 통보를 받은 김철근 정무실장은 윤리위의 결정은 '무효'라며 공개 반발했습니다.

윤리위 규정에 따라 당무감사위원회를 거쳐 징계 안건을 회부해야 하는 절차를 윤리위가 어겼다는 겁니다.

당에선 엇갈린 반응이 표출됐습니다.


이 대표에 대한 '망신주기', '자해정치'라며 윤리위를 비판하는 목소리와 함께, 이 대표에 대한 사실상 원칙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동시에 나왔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이준석 대표 망신주기를 해서 지지층이 충돌하다 보면 우리 당만 약해질 거 아니에요. 당 윤리위는 당이 발전하고 강화되는데 제일 큰 기여를 해야 되거든요."


<조수진 / 국민의힘 의원> "팬덤 정치와 내로남불, 각종 성범죄에 대한 무분별한 용인이 더불어민주당의 패착이라는 전문가들의 진단 역시 타산지석으로 삼아야겠습니다."

징계 심의가 다시 2주 뒤로 밀리면서 당 혼란이 가중되는 모습인데, 최근 갈등을 빚은 이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서로의 악수를 뿌리치고 어깨를 치는 등 또다시 공개적으로 신경전을 벌이면서, 당 안팎에선 쓴소리도 터져 나왔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국민의힘 #이준석 #배현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