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3:11 [영상] "잡아넣었으니 이제 풀어줘야"…MB 형집행정지 되자마자 사면론

[영상] "잡아넣었으니 이제 풀어줘야"…MB 형집행정지 되자마자 사면론

송고시간2022-06-29 11:53

댓글

(서울=연합뉴스) 검찰이 28일 경기 안양교도소에 복역 중인 이명박(81) 전 대통령에 대한 3개월 형집행정지를 결정했습니다.

수원지검은 이날 형집행정지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전 대통령이 낸 형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습니다.

이에 따라 횡령과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을 선고받고 복역해온 이 전 대통령은 1년 7개월 만에 일시 석방됐는데요.

이 전 대통령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할 때 형 집행으로 인해 현저히 건강을 해칠 염려가 있다고 본 것입니다.

그러나 3개월 한시 정지이고 재연장하려면 심의위를 다시 열어야 합니다.

이 전 대통령은 현재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있는데요.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을 아예 사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옛 친이(친이명박)계 인사들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옛 친이계 좌장 격인 국민의힘 이재오 상임고문은 29일 과거 서울지검장으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던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잡아넣었으니까 이제 풀어야지"라고 말했습니다.

옛 친이계로 분류되는 조해진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책임을 회피하고 비겁하게 다음 정부에 넘기는 바람에 지금도 많이 늦어졌다"면서 "형집행정지 기간이 마쳐지기 전에 사면까지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한성은>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