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4 [영상] 튀르키예도 결국 찬성…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 일사천리

[영상] 튀르키예도 결국 찬성…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 일사천리

송고시간2022-06-29 16:36

댓글

(서울=연합뉴스) 북유럽 스웨덴과 핀란드가 70년 넘게 유지해온 중립 정책을 버리고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가입에 성큼 다가섰습니다.

두 나라의 나토 가입을 반대해온 튀르키예(터키)가 지지로 돌아서면서입니다.

튀르키예는 28일(현지시간) 핀란드,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지지한다는 양해각서에 양국과 함께 서명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전했는데요.

서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서명된 이 삼국 협정에 "터키는 마드리드 나토 정상회의에서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을 지지할 것임을 확인한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밝혔습니다.

협정을 중재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역사적 결정"이라고 이 합의를 환영했습니다.

이에 따라 29일부터 본 일정이 시작되는 나토 정상회의에서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이 결정될 전망입니다.

가입 결정은 30개 나토 회원국의 승인과 국가 의회의 비준이 필요한데, 이 과정이 최장 1년까지 걸릴 수도 있지만 단축될 수도 있다고 합니다.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핀란드와 인접국인 스웨덴은 러시아가 지난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안보 우려가 커지자 나토의 집단방위체제에 보호받기 위해 나토 가입을 결정했습니다.

튀르키예는 그동안 분리독립 세력이자 테러단체로 규정한 쿠르드족 정파를 이들 두 나라가 지원한다며 가입에 반대해 왔습니다.

핀란드와 스웨덴은 튀르키예의 요구대로 쿠르드족 무장조직인 쿠르드민병대(YPG)를 지원하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찬성을 끌어낸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이봉준·이혜란>

<영상: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