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3:07 [영상] "머리 두 번 감기면 과태료"…가뭄 덮친 이탈리아 진풍경

[영상] "머리 두 번 감기면 과태료"…가뭄 덮친 이탈리아 진풍경

송고시간2022-06-29 16:55

댓글

(서울=연합뉴스) 최악의 가뭄에 시달리는 이탈리아 북부에서 급기야 고객의 머리를 두 번 감기는 미용사에 고액의 과태료를 물리는 지침까지 등장했다고 현지 일간 코리에레델라세라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런 고육책을 빼든 곳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이 자리한 이탈리아 북부 볼로냐 인근의 소도시 카스테나소(Castenaso).

이 도시의 카를로 구벨리니 시장은 폭염이 지속되면서 가뭄 피해가 커지고 있지만, 미용실과 이발소에서 '이중 머리감기'로 매일 수천L의 물이 허비된다면서 이달 25일 이를 금지하는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인구 1만6천명인 카스테나소에선 이발소와 미용실 총 10곳이 영업하고 있습니다.

시 당국은 위반 사례가 단속되면 최대 500유로(약 70만원)의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는데요.

이번 지침의 효력은 9월까지 이어집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정다운>

<영상 : 로이터·구벨리니 페이스북>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