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7 [영상] 인양된 아우디 속 유나네 가족 맞았다…타살 혐의 없어

[영상] 인양된 아우디 속 유나네 가족 맞았다…타살 혐의 없어

송고시간2022-06-30 11:39

댓글

(서울=연합뉴스) '제주도 한 달살이'를 하겠다며 광주를 떠나 전남 완도에서 연락 두절된 조유나(10) 양 일가족이 결국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광주경찰청은 29일 지문 대조 결과 완도 앞바다에서 인양한 조 양 가족 승용차 속 시신 3구가 조 양과 그 부모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조 양의 어머니와 아버지 지문이 차례로 확인됐고, 조 양도 미아방지 사전 지문이 등록돼 있어 신원확인이 가능했습니다.

경찰은 지문 대조 전 시신들의 옷차림이 폐쇄회로(CC)TV에 찍힌 조 양 가족의 마지막 모습과 같은 점, 성별, 연령대 등을 토대로 동일인으로 추정했는데요.

또 인양한 시신을 광주로 옮겨 검시한 결과 타살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지만,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이날 낮 12시 20분께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서 조 양 아버지 조모(36)씨 소유의 아우디 A6 승용차를 인양했습니다.

운전석에서는 조 양의 아버지가, 뒷좌석에서는 조 양의 어머니와 조 양의 시신이 발견됐고, 인양 당시 승용차의 변속기는 'P(주차)' 상태였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경찰은 "교통사고 흔적이나 차 고장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라며 조 양 가족의 생전 행적과 사망원인을 파악하는 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김가람>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