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57 [영상] 3.2km 상공서 한몸처럼…특전사 여군, 세계군인강하대회 금메달

[영상] 3.2km 상공서 한몸처럼…특전사 여군, 세계군인강하대회 금메달

송고시간2022-07-03 16:25

댓글

(서울=연합뉴스) 특수전사령부 소속 여군들이 세계 군인 스카이다이빙 대회에서 정상에 우뚝 섰습니다.

3일 육군특수전사령부(이하 특전사)에 따르면 지난달 20~30일 오스트리아 귀싱에서 열린 제45회 세계군인강하선수권대회(WMPC)의 4인조 '상호활동'(4-Way Formation Skydiving) 부문에서 금메달을 수상했는데요.

1976년 이래 16회 WMPC에 참가한 한국의 금메달 수상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상호활동은 4명이 약 3.2㎞ 상공 항공기에서 뛰어내려 서로의 팔과 다리를 잡고 빠르고 정확하게 대형을 만드는 능력을 겨루는 경기로 정해진 시간 안에 정확한 대형을 많이 만드는 팀이 승리하는데요.

4명 외 제5의 팀원은 대형을 촬영하는 '카메라 플라이어'로, 대형을 형성하는 모든 과정을 촬영해 착지 후 심판진에 제출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특전사 여군팀은 이번 대회에서 총 187점을 획득, 각각 173점과 140점을 얻은 모로코와 프랑스를 따돌리고 우승했습니다.

여군팀은 정밀강하 단체경기에서도 동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개인전의 정밀강하와 스타일강하에서도 최고 성적 각각 6위와 8위를 기록해 종합 순위 2위를 달성했습니다.

여군 참가자의 연령은 29~39세이며 5명 중 3명이 기혼인데요. 특히 두명은 각각 7세와 6세 자녀를 둔 '엄마 군인'입니다.

선수단 대부분은 강하 횟수가 1천 회가 넘는 '금장월계휘장' 보유자들로 자유낙하의 공포나 두려움은 없다고 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정다운>

<영상 : WMPC 웹사이트>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