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03 [영상] 생일축하 하면서 러시아 와달라고 했는데…시진핑 '난색'

[영상] 생일축하 하면서 러시아 와달라고 했는데…시진핑 '난색'

송고시간2022-07-04 16:51

댓글

(서울=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러시아 방문을 요청했으나 시 주석이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시 주석과의 전화통화를 했는데요.

시 주석의 69세 생일을 축하하고 러시아 방문을 요청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시 주석은 코로나19 대책을 이유로 들면서 가까운 장래에 러시아를 방문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인식을 표명했다는데요.

그는 코로나19가 확산한 2020년 1월 하순 이후 외국 방문을 하지 않았습니다.

두 정상의 통화를 4일 보도한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다른 분석을 달았습니다.

올해 하반기 3연임이 결정될 당 대회를 앞둔 시 주석이 국내뿐만 아니라 대외 환경의 안정을 함께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러시아를 방문함으로써 미국·유럽을 자극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을 했다는 것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올해 2월 4일 베이징올림픽 개막식을 계기로 중국을 방문해 '양국의 협력에 상한은 없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양국 사이에 온도차가 생기는 양상인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문관현·안창주>

<영상: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