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9 '해임 수순' 이준석 정면대응…비대위 전환 '속도'

'해임 수순' 이준석 정면대응…비대위 전환 '속도'

송고시간2022-08-06 18:12

댓글

[앵커]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으로 복귀가 어려워진 이준석 대표가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당내에선 예상했던 일이라며 비대위 출범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당분간의 혼란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막기 위해 이르면 다음 주 중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오는 9일 전국위원회가 비대위 출범의 마지막 관문인 당헌 개정까지 마치고 나면 그간의 절차상 하자를 종합해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이 대표 측은 당이 대표의 징계를 궐위가 아닌 사고로 봤던 결론을 뒤집었고, 사퇴를 선언한 최고위원들이 비대위 전환을 의결한 점 등을 문제 삼고 있습니다.

당내에선 이 대표의 법적 대응은 예견된 일이었다면서도 결과를 두고선 전망이 엇갈립니다.

이 대표와 가까운 의원들은 비대위가 '비상상황'을 수습한다는 명분과는 달리 오히려 갈등을 키울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지난 5일)> "당의 운명이 법원으로 간다. 이준석 대표는 자기방어 차원에서 대응을 안 할 수가 없고 그럼 당내 파워 싸움이 지속적으로 멈추지 않는다."

반면 비대위 전환에 힘을 싣는 쪽에선 법적 분쟁이 벌어지더라도 어렵지 않게 정리될 것이라며 추후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전국위 관계자는 "법적으로 문제될 게 없다"며 "지금은 빨리 전당대회를 열어서 지도부를 복원시키는 게 임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는 9일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임명안도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주말 사이 비대위원장 후보군을 추릴 계획입니다.

다만 비대위가 일사천리로 출범한다 하더라도 곧바로 이 대표와의 법적 분쟁을 거쳐야 하는 만큼 당분간의 혼란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hellokby@yna.co.kr)

#국민의힘 #비대위 #이준석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