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6 경찰국장, 33년전 '노동운동→대공특채' 논란

경찰국장, 33년전 '노동운동→대공특채' 논란

송고시간2022-08-07 09:20

댓글


[앵커]

행정안전부 경찰국 초대 국장으로 임명된 김순호 치안감의 수십년 전 경찰 입문 경위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당시 김 국장이 가입했던 노동운동단체 회원들은 그가 어느 날 갑자기 잠적했다가 대공특채로 경찰이 됐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요,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33년 전. 노태우 정권 치안본부는 노동운동단체였던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 '인노회'를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회원 15명을 줄줄이 구속했습니다.

그 중 성균관대 학생 최동 씨는 풀려난 뒤에도 고문 후유증에 시달렸고, 끝내 분신으로 삶을 마감했습니다.

당시 김순호 국장도 이 단체의 주요 책임자였는데, 최근 일부 인노회 회원들이 김 국장의 밀고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김 국장은 경찰의 연행작전이 시작되기 직전 돌연 자취를 감췄는데 불과 반년 뒤에 대공 특별채용으로 경찰이 됐다는 겁니다.

야당 측은 정부가 경찰국 신설을 무리하게 추진한데 이어 초대 국장 의혹까지 불거졌다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이성만 / 더불어민주당 의원> "(노동운동,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경찰 끄나풀이 되서 이를 탄압하는데 활동을 했는지, 경찰을 과연 그런 활동의 대가로 들어가게 된 것인지 이를 밝혀야될 것으로 봅니다"

이에 대해 김 국장은 "소설같은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당시 자취를 감춘 건 몸을 피하기 위해 고향집에 가 있었던 것이고, 경찰 자백은 골수 주사파로부터 자신을 단절시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자백 과정에선 동료들 구속에 영향을 끼칠만한 진술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경찰국장 #행정안전부 #김순호 #노동운동 #대공특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