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50 [영상] FBI, 트럼프 리조트 압수수색했다…혐의는 '기밀문서 반출'

[영상] FBI, 트럼프 리조트 압수수색했다…혐의는 '기밀문서 반출'

송고시간2022-08-09 18:23

댓글

(서울=연합뉴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백악관 기밀문서 불법 반출 혐의와 관련, 그의 플로리다 리조트 '마러라고'를 압수 수색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서 압수수색 사실 공개하고 "관련 기관에 협조했는데 이렇게 내 집을 예고도 없이 급습했다. 불필요하고 부적절하다"고 반발했습니다.

이어 "나라의 암흑기다. 플로리다 팜비치의 아름다운 우리 집, 마러라고에 FBI 요원들이 대거 들이닥쳤다. 포위당하고 점령당했다"며 "미국 대통령에게 이런 일이 벌어진 적은 없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 요원들이 리조트 금고까지 열었다면서 "검찰의 직권남용이고, 사법 체계를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며 "나의 2024년 대선 출마를 간절하게 저지하고 싶은 급진좌파 민주당원의 공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법무부는 압수수색 내용과 관련한 AP통신의 공식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미연방 하원 특별위원회는 '1·6 의사당 폭동'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록물 일부가 훼손되고, 일부는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로 반출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반출 자료에는 '국가기밀'로 표시된 문서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기록물을 '일상적이고 정례적인' 과정을 통해 넘겨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국가기밀 자료를 승인되지 않은 장소에 보관하면 범죄행위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김가람>

<영상: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