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3:43 [영상] '워터파크' 오명 강남역…왜 침수 반복되나?

[영상] '워터파크' 오명 강남역…왜 침수 반복되나?

송고시간2022-08-10 14:08

댓글

(서울=연합뉴스) 서울의 고질적인 침수 지역인 강남역 일대가 기록적인 폭우에 다시 물에 잠겼습니다.

처리 용량을 넘어선 강우량이 최대 원인으로 꼽히지만 기후 변화로 국지성 집중호우를 충분히 예상할 수 있던 상황에서 서울시의 예방 대책이 미흡했던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9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전날부터 강남구와 서초구 지역에는 시간당 100㎜가 넘는 비가 쏟아졌습니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강남구는 116㎜, 서초구는 110㎜에 달했습니다.

강남 지역의 시간당 최대 강우 처리 용량 85㎜를 훌쩍 넘어선 수치이며, 150년 빈도의 폭우에 해당합니다.

강남역 일대는 서울의 대표적인 상습 침수 지역으로 꼽힙니다.

주변보다 10m 이상 지대가 낮아 서초와 역삼 고지대에서 내려오는 물이 고이는 항아리 지형인 데다 반포천 상류부의 통수능력 부족 등으로 인해 침수가 잦았습니다.

특히 빗물 흡수가 안 되는 아스팔트가 많고, 서운로 하수관로로 빗물이 집중되면서 압력을 이기지 못한 맨홀 뚜껑이 열려 하수가 역류하곤 했는데요.

'워터파크 오명 '을 쓰고 있는 강남역 침수가 반복되는 원인을 살펴봤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김규비>

<영상 : 독자 제공·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