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9 [영상]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대국민 사과했지만…여당 "윤리위 회부"

[영상]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대국민 사과했지만…여당 "윤리위 회부"

송고시간2022-08-12 16:32

댓글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12일 자당 의원들과 함께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또 한 차례 공식 사과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 정말 죄송하다.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 의원은 전날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한 것이 영상 카메라에 포착돼 여론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김 의원은 "수재로 피해를 본 분들을 위로는 못 해 드리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다.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다"며 "그 어떤 말로도 제 잘못을 돌이킬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이 '대국민 사과에 지도부와 교감이 있었나', '윤리위 징계 회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의 질문을 했으나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습니다.

앞서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의 실언 논란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다.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며 윤리위 징계 회부를 시사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김현주>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