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8 [영상] '중간선' 무력시위 중국에 경고?…미 "군함 곧 대만해협 통과"

[영상] '중간선' 무력시위 중국에 경고?…미 "군함 곧 대만해협 통과"

송고시간2022-08-14 13:10

댓글

(서울연합뉴스) 중국 군용기가 또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비행했습니다.

대만 국방부는 13일 오후 5시(현지시간)까지 중국 군용기 13대가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들 군용기는 Su-30 전투기 6대, J-10 전투기 2대, J-16 전투기 4대, Y-8 대잠기 1대 등이라고 대만 언론은 전했습니다.

대만 군은 즉각 전투기를 출격시키고 기체 추적을 위한 방공 미사일 시스템을 가동했습니다.

대만해협 중간선은 1954년 12월 미국과 대만 간 상호방위 조약 체결 후 1955년 미국 공군 장군인 벤저민 데이비스가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선언한 비공식 경계선입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는 중국군의 무력 시위가 일상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미국이 수주 내 군함과 군용기의 대만해협 통과를 예고하고 나섰습니다.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12일(현지시간)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을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위태롭게 하고 현상을 변경하려는 구실로 사용했다고 비판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미중 양국 관계가 또 한번 요동칠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제작 : 진혜숙·정다운>

<영상 : 로이터·군광천하 유튜브·CGTN 유튜브·New China TV 유튜브·미 해군 유튜브·구글어스>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