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0 러, 우크라 점령지 합병 주민투표 시작…크림반도 재연

러, 우크라 점령지 합병 주민투표 시작…크림반도 재연

송고시간2022-09-23 13:26

댓글


[앵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원령을 선포한 가운데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 지역에서는 본토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가 오늘(23일)부터 시작됩니다.

8년 전 크림반도 때와 마찬가지로 러시아는 국제 사회의 비난과 우크라이나의 반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합병을 강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미희 기자입니다.

[기자]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가 오늘부터 닷새 동안 진행됩니다.

돈바스 지역으로 불리는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 이번 침공 이후 장악한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네 곳입니다.

애초 주민투표 일정은 오는 11월로 예상됐지만, 우크라이나의 탈환 공세가 거세지자 전격적으로 앞당겨졌습니다.

<제임스 클리버리 / 영국 외무장관> "다음 주부터 이 지역을 러시아 일부로 간주하고 이를 수복하려는 우크라의 시도를 자국에 대한 침공으로 주장할 것임을 의미합니다."

러시아는 2014년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크림반도를 합병한 바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헌법에 따르면 영토 변경을 묻는 주민투표는 전체 주민을 대상으로 해야 하지만, 당시 친러시아 성향인 크림반도 주민만을 대상으로 실시됐습니다.

결과는 97%에 육박하는 압도적인 찬성이었고, 투표를 전후해 크림반도 전역에 투입한 러시아군까지 활용하면서 합병 작업은 불과 20일 만에 마무리됐습니다.

우크라이나는 물론 미국과 유럽 등 서방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22일 유엔 안보위원회)> "유엔의 모든 구성원은 이 가짜 투표를 거부하고 모든 우크라이나 영토가 지금도 앞으로도 우크라의 일부임을 분명히 해야 합니다."

러시아에서 동원령 직후 대상자들이 줄지어 해외로 빠져나가는 엑소더스가 이어지는 가운데, 독일과 유럽연합은 이들의 망명 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은 또 러시아의 동원령에 대응해 러시아산 석유 가격 상한제와 민간첨단기술 등에 대한 추가적인 수출통제 등이 포함된 8차 대러 제재에 합의했습니다.

연합뉴스 한미희입니다.

#러시아_동원령 #합병_주민투표 #엑소더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