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46 '스토킹 살인' 김병찬 2심 징역 40년…5년 늘어

'스토킹 살인' 김병찬 2심 징역 40년…5년 늘어

송고시간2022-09-23 17:25

댓글


스토킹하던 여성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5년이 내려진 36살 김병찬에게 항소심이 더 무거운 형을 선고했습니다.


서울고등법원은 오늘(23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병찬에게 징역 40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고 진심으로 뉘우치는지 의구심이 든다면서, 실형 전력이 없는 점 등 유리한 정황을 고려해도 1심의 형량은 다소 가볍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무기징역을 구형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을 스토킹 범죄로 네 차례 신고한 뒤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30대 여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스토킹살인 #김병찬 #징역40년 #특가법 #보복살인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