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4 '수억 금품' 민주당 전 부총장 소환…"사실 달라"

'수억 금품' 민주당 전 부총장 소환…"사실 달라"

송고시간2022-09-23 19:45

댓글


[앵커]


사업가로부터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억원대 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당사자 주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검찰은 문제의 돈이 실제 정·관계 로비 청탁에 쓰였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장효인 기자입니다.

[기자]


사업가로부터 청탁과 함께 수억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앞서 이 씨는 선거운동원에게 규정을 넘는 돈을 준 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됐는데, 별개 사건인 알선수재 혐의와 관련해선 이번이 첫 조사입니다.

<이정근 /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 "저에게 제기된 여러 가지 의혹들은 사실과 다릅니다. 오늘 검사실에서 충분히, 그리고 성실하게 답변 잘 하겠습니다."

의혹의 핵심은 이 씨가 2019년 말부터 약 2년에 걸쳐 여러 청탁의 대가 명목으로 사업가 박 모 씨로부터 수억 원을 받았다는 겁니다.

박 씨 측은 이 씨가 민주당 중진 의원과 청와대 핵심 관계자와의 친분을 대며 선거자금과 청탁 명목으로 돈을 가져갔다고 주장합니다.

반면 이 씨 측은 급한 돈이 필요할 때마다 빌려 쓰고 갚아 온 개인 간의 단순 채권·채무 관계라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지난달 18일 이 씨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계좌추적을 통해 자금의 흐름과 용처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객관적 증거와 자료들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정하고 위법 여부를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양측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만큼, 두 사람의 대질조사나 이날 진술 내용을 토대로 한 추가 조사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이 씨에게 넘어간 돈이 정치권이나 관가 등 또 다른 인물에게 흘러갔을 가능성도 살펴볼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장효인입니다. (hijang@yna.co.kr)

#이정근 #청탁수수 #선거자금 #압수수색 #계좌추적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