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8 [영상] '마약 투약' 돈스파이크 구속…"죗값 달게 받겠다"

[영상] '마약 투약' 돈스파이크 구속…"죗값 달게 받겠다"

송고시간2022-09-28 20:43

댓글

(서울=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구속됐습니다.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28일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돈스파이크와 함께 마약을 한 혐의를 받는 이른바 '보도방' 업주 A(37)씨의 구속영장도 이날 발부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돈스파이크와 A씨는 올해 4월부터 총 3차례에 걸쳐 강남 일대 호텔 파티룸을 빌려 여성 접객원 2명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습니다.

돈스파이크는 이날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한 뒤 취재진 앞에서 혐의를 인정하며 "다 제 잘못이고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죄(죗값) 달게 받겠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마약 투약을 시작한 시점에 관한 질문에는 "최근이다"고 짧게 답했습니다.

그는 지난 26일 오후 8시쯤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체포됐습니다.

당시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양은 30g으로 약 1천 회분에 해당합니다.

<제작 : 진혜숙·한성은>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