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5 [영상] 미, 해리스 귀국길 北미사일 규탄…"한국방어 굳건"

[영상] 미, 해리스 귀국길 北미사일 규탄…"한국방어 굳건"

송고시간2022-09-30 13:48

댓글

(서울=연합뉴스) 미국은 29일(현지시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을 떠난 직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또다시 발사한 것을 규탄하며 한국에 대한 안보 약속을 재확인했습니다.

베단트 파텔 국무부 수석 부대변인은 전화 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며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역내 안보 위협"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에 대한 안보 약속은 철통같다"고 재확인하고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은 유지할 것이며 북한이 대화에 관여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군 인도·태평양 사령부도 성명을 내고 "우리는 두 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을 인지하고 있고,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정세를 불안정하게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했습니다.

한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던 해리스 부통령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는 "한미동맹은 공동의 희생으로 구축됐다"며 "정전협정 체결 약 70년이 흘렀고 분쟁 위협은 여전하지만, 비무장지대(DMZ)에서 말했듯이 한미동맹은 어떠한 비상사태에도 대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자신의 DMZ 방문 사진 4장도 공개했습니다.

한편 해리스 부통령은 앞서 한 DMZ 연설에서 '한국'을 '북한'이라고 잘못 말해 구설에 올랐습니다.

그는 연설 중에 "미국은 북한과 동맹이란 매우 중요한 관계를 공유하고 있다"며 한국을 'Republic of North Korea'라고 언급했습니다. 한국의 영어 표기는 'Republic of Korea'입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연설 내내 이를 바로잡지 않았지만 백악관은 발언 내용을 그대로 공개하면서 'North'라는 부분에 사선을 그어 실수였음을 인정했습니다.

북한은 보통 영어로 'North Korea'라고 쓰지만, 대외 공식 명칭은 'DPRK·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입니다.

<제작 : 공병설·이혜란>

<영상 :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