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6 [영상] "러, 핵 무력시위 임박…장비수송·북극해 핵실험 준비"

[영상] "러, 핵 무력시위 임박…장비수송·북극해 핵실험 준비"

송고시간2022-10-04 17:23

댓글

(서울=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수세에 몰리자 핵무기 사용 의지를 과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의 핵장비 전담 부서의 열차가 우크라이나 전방을 향해 이동하는 모습이 지난 주말 사이 러시아 중부 지역에서 포착됐습니다.

친러시아 성향 텔레그램 채널인 리바르는 대형 화물열차가 신형 병력수송차와 장비를 싣고 이동하는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이 열차는 러시아 국방부에서 핵 장비와 유지·관리, 수송, 부대 배치를 담당하는 제12총국과 연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고위 소식통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남부와 접한 흑해에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의지를 더 내비칠 수 있다고 더타임스에 설명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움직임이 무력 시위일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위력이 약한 전술 핵무기를 우크라이나에서 실제로 사용하는 것이 불가능하지만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더타임스는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가 러시아가 '지구 종말의 무기'로 불리는 핵 어뢰 포세이돈을 실험할 계획을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포세이돈을 탑재한 러시아 잠수함 K-329 벨고로드가 북극해로 출항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탈리아 신문 라레푸블리카도 러시아 북극해의 카라해 지역에서 실험이 임박했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한 관측은 러시아가 지상전에서 수세에 몰린 가운데 나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우크라이나 4개 점령지 합병을 선언한 뒤 "러시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킬 것"이라며 2차 세계대전 때 미국이 일본에 핵폭탄을 떨어뜨린 선례를 언급해 핵 사용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서방 관료들과 분석가들도 러시아가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핵 사용이 현실화할 경우 서방 국가들이 어떤 식으로 대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텔레그래프는 미국 국방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러시아의 전술 핵무기 사용을 비롯해 여러 가지 시나리오에 대한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제작 : 공병설·한성은>

<영상 : 로이터·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러시아 국방부 유튜브·텔레그램 @rybar·콘라트 무시카 트위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