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3 [영상] 푸틴, 점령지 합병 최종서명…자포리자 원전도 국유화

[영상] 푸틴, 점령지 합병 최종서명…자포리자 원전도 국유화

송고시간2022-10-06 11:03

댓글

(서울=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내 4개 지역 점령지 합병에 대한 법률에 최종 서명했습니다.

이로써 합병을 위한 러시아의 법적 절차가 모두 마무리됐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의회가 보낸 도네츠크, 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 헤르손, 자포리자 등 4개 지역 합병 관련 법률에 서명함으로써 점령지 합병 절차를 완료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합병한 점령지 상황이 안정될 것이라면서 "현재의 비극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언제나, 그리고 지금도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한 큰 존중심을 갖고 있다. 문화와 언어, 문학 등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들 점령지가 지난달 23~27일 주민투표를 통해 러시아로의 영토 합병을 결정하자, 같은 달 30일 합병 조약을 맺었습니다.

지난 2일에는 헌법재판소가 조약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리고 이후 상·하원이 조약을 비준하는 등 법적 절차가 속전속결로 진행됐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합병에 대한 최종 서명과 함께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를 러시아 자산으로 국유화하는 대통령령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합병을 인정하지 않은 채 영토 수복 공세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합병조약 체결 직후 동부 루한스크주로 향하는 요충지인 리만을 수복한 데 이어 남부 헤르손주에서도 드니프로 강을 따라 30㎞가량 전선을 돌파했습니다.

서방도 합병을 국제법 위반으로 규정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과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추진 중입니다.

러시아는 합병 점령지 방어를 위해 핵무기도 쓸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에 미국을 비롯한 서방은 핵무기 사용 시 단호한 대응과 함께 심각한 대가가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제작 : 공병설·변혜정>

<영상 : 로이터·연합뉴스TV·구글 어스·@DefenceU 트위터·미 국방부 영상정보배포시스템>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