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31 [영상] 美, 가데나 공군기지서 대북 위력시위… F-22A 등 30여대 동원

[영상] 美, 가데나 공군기지서 대북 위력시위… F-22A 등 30여대 동원

송고시간2022-11-23 20:51

댓글

(서울=연합뉴스)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에 배치된 주일 미군의 F-22A '랩터' 스텔스 전투기 등 군용기 30여 대가 지상 활주를 하며 무력시위를 펼치는 모습을 미군이 공개했습니다.

23일 가데나 공군기지에 따르면 이달 22일 활주로에서 전투기들이 대열을 형성해 무력을 과시했는데요.

이번 훈련에는 '최강 전투기'로 불리는 F-22A를 비롯해 F-15C 이글 전투기, E-3 센트리 공중조기경보기, RC-135 리벳조인트 정찰기, KC-135 급유기, HH-60G 탐색·구조헬기 등 35대 이상이 투입됐습니다.

가데나 공군기지는 훈련 사실과 함께 군용기들이 집단으로 활주로를 주행하는 훈련인 이른바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사진도 공개했는데요.

일명 코끼리 걸음인 엘리펀트 워크는 전투기가 무장을 장착한 채 활주로에 전개해 지상 활주하는 것을 말합니다.

특히 최근 가데나에 배치된 F-22A의 다양한 모습도 부각됐는데요.

하마다 야스카즈 일본 방위상은 지난 1일 기자회견에서 주일 미군 가데나 기지에 F-22A가 잠정 배치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의 5세대 전투기인 F-22A는 스텔스 기능이 뛰어나 적 레이더망을 뚫고 핵심 시설을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습니다.

최고 속력은 마하 2.5를 넘고, 작전 반경 역시 2천177㎞에 달해 한미, 미일 연합훈련에도 투입되는데요.

주일 미군의 이날 공군전력 시위는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벌인 북한과 이를 묵인·방조하는 중국을 동시에 겨냥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김현주>

<영상 : 연합뉴스TV·로이터·미 국방부 영상정보배포 시스템·가데나 공군기지 홈페이지>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