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43 [영상] "푸틴, 헤르손 철수 후 생명 위협 느낄 만큼 타격…패하면 종말"

[영상] "푸틴, 헤르손 철수 후 생명 위협 느낄 만큼 타격…패하면 종말"

송고시간2022-11-24 17:56

댓글

(서울=연합뉴스) 러시아가 개전 직후 점령한 우크라이나 남부 요충지 헤르손에서 최근 철수하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생명에 위협을 느낄 만큼 심각한 심리적 타격을 입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더타임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대통령 측근인 올렉시 아레스토비치 대통령실 보좌관은 "러시아는 전쟁에서 패배한 차르를 용서하지 않는다. 이런 까닭에 푸틴 대통령은 매우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아레스토비치 보좌관은 "그(푸틴)는 지금 목숨을 걸고 싸우고 있다"며 "만약 그가 전쟁에서 패배한다면, 적어도 러시아인들의 마음속에서 그것은 종말을 뜻한다. 이는 정치인으로서 푸틴의 종말이며 아마도 물리적인 의미에서도 그렇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9월 우크라이나의 거센 공세에 밀려 동북부 하르키우에서 퇴각한 뒤 최근 헤르손에서도 완전히 철수했습니다.

헤르손은 2014년 러시아가 강제 병합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와 친러 분리주의 세력이 장악한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 지역을 육로로 잇는 전략적 요충지 헤르손주의 주도인데요.

러시아군이 개전 후 장악한 유일한 주도인 헤르손에서의 굴욕적 퇴각은 푸틴 대통령에게 충성스러운 국영 언론을 비롯한 강경파들에게도 충격과 실망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평가됩니다.

아레스토비치 보좌관은 "헤르손 철수로 푸틴에게 매우 충성스러운 사람들조차 러시아가 이 전쟁에서 이길 수 있는지를 의심하게 됐다"고 지적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양지호>

<화면 : 로이터·@arestovych 트위터·러시아 국방부 유튜브·벨라루스 국방부 유튜브>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