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3 이재명 계좌추적 '대장동 돈' 의심…정진상 구속유지

이재명 계좌추적 '대장동 돈' 의심…정진상 구속유지

송고시간2022-11-25 05:28

댓글


[앵커]

검찰이 대장동 일당 자금의 유입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계좌추적에 나섰습니다.

최측근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은 구속 적부 심사가 기각돼 계속 구속 수사를 받게 됐는데요.

이 대표를 겨냥한 수사에 탄력이 붙는 모습입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재명 대표의 계좌 추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최근 법원에서 이 대표와 가족의 금융계좌 추적용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와 관련해 검찰은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공익제보자 A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A씨는 작년 6월, 이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전 경기도청 공무원 배 모 씨가 대표 자택에서 현금을 들고 나오는 것을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배 씨가 그 돈을 이 대표 명의 통장에 입금하고 금액은 1억원에서 2억원쯤 된다고 자신에게 말했다고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자금의 출처와 사용처를 확인 중인데, 이른바 '대장동 일당'의 돈이 섞여 있을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작년 6월은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을 앞둔 시기로, 이 대표의 최측근 김용 전 부원장이 유동규 전 본부장으로부터 불법 대선 자금을 받았다고 검찰이 의심하는 시기와 겹칩니다.

A씨 조사와 계좌 추적으로, 이 대표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다만 민주당은 해당 자금은 경선 준비 자금으로 공직자 재산 신고서에 명시돼 있다면서 "검찰의 의혹 제기는 성립 불가능하고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법원에 구속이 적법한지 심사해달라고 요청했던, 또다른 최측근 정진상 실장은 구속 유지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대장동 편의제공 대가로 1억4천만원을 받고 개발이익 400여억원을 받기로 약속한 혐의로 구속됐는데, 적부 심사의 핵심인 '사정 변경'이 없고, 여전히 혐의가 소명된다고 본 겁니다.

당시 성남시장으로 최종 결정권자였던 이 대표가 개입했는지에 대한 수사도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yigiz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