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9 화물연대 총파업에 여야 온도차…"물류 볼모" "합의 파기 탓"

화물연대 총파업에 여야 온도차…"물류 볼모" "합의 파기 탓"

송고시간2022-11-25 06:12

댓글


[앵커]

화물연대 총파업을 놓고 여야는 서로 다른 입장을 내며 안전운임제를 둘러싼 대치를 이어갔습니다.

여당은 "국가 물류를 볼모로 삼았다"고 강하게 비판했고, 야당은 정부의 안전운임제 합의 파기가 파업의 원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도에 장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물류를 방해하는 행위에 법과 원칙에 따른 단호한 조치를 천명한 정부 기조에 맞춰, 국민의힘도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했습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줄이을 파업을 거론하며 "전국 항만과 산업시설 마비를 초래할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정진석/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민주노총이 국가물류를 볼모로 삼아 사실상 정권퇴진운동을 벌이겠다고 공언하고 나섰습니다"

화물연대가 기사들에 최소한의 수송료를 보장해주는 안전운임제 영구 시행과 적용대상 차종, 품목을 늘려달라며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여당은 당정이 안전운임제 일몰을 3년 연장할 것을 이미 약속하지 않았냐며 '대국민갑질'이라고 민주노총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이번 파업을 '정치투쟁'과 '세력확장'을 위한 것이라고 규정하면서, "불순한 저의를 약자의 생존을 위한 투쟁인 척 포장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여권이 약속한 안전운임제 합의안 파기가 화물연대 파업의 원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5개월 전 당시 국토부가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과 적용 품목 확대 논의를 약속했지만, "'품목 확대는 적절하지 않다'며 합의안을 공수표로 만들어버렸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성환/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화물연대와 사전교섭 없는 반쪽짜리 연장안이자 당장 파업 막기에 급급한 임시방편에 불과"

민주당은 노동계를 겁박하지 말 것을 정부여당에 촉구하면서, 정기국회에서 '안전운임 대상 확대법'을 추진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화물연대 총파업을 바라보는 여야의 시각차가 확인된 가운데, 향후 노-정 간 갈등 해결 방식을 둘러싼 여야간 입장차 역시 수면위로 떠오를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