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9 [영상] 우크라, 이란 '자폭 드론' 교관 살해 시인…전범 책임론 대두

[영상] 우크라, 이란 '자폭 드론' 교관 살해 시인…전범 책임론 대두

송고시간2022-11-25 13:57

댓글

(서울=연합뉴스) 러시아군에 자폭드론 사용법을 가르치던 이란인 교관들이 크림반도에서 살해됐다고 우크라이나 안보당국 고위 관계자가 24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올렉시 다닐로우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 서기는 이날 영국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이란인 교관들에 대해 "테러리스트에 협력하고 우리나라 파괴 행위에 참여하는 자들은 죽일 수밖에 없다"면서 이들을 제거한 사실을 공개했는데요.

다닐로우 서기는 "그(교관)들은 우리 영토에 와 있었다. 우리가 초대하지도 않았다. 가선 안 될 곳에는 가면 안 된다"며 "(전쟁에) 더 관여하는 이란인은 추가로 표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러시아군이 지난달부터 우크라이나에서 광범위하고 사용하는 이란제 자폭드론 '샤헤드-136'은 서방에서 '전쟁범죄 무기'로 비판 받는데요.

이 드론은 약 40㎏ 폭발물을 싣고 목표물에 부딪쳐 피해를 줍니다. 폭발력이 크지는 않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정확도를 앞세워 우크라이나 기간시설물에 큰 피해를 주고 민간인도 폭사시키고 있습니다.

이란제 자폭드론은 전쟁 장기화로 재고가 줄고 있는 순항 미사일을 대체할 수 있는 가성비 높은 무기로 평가됩니다.

그간 우크라이나 안팎에서는 이란 교관들이 크림반도에 파견됐다가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에 사망했다는 첩보가 보도되곤 했는데요.

이날 다닐로우 서기의 발언은 이란의 전쟁 개입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이 같은 대책 일부를 확인한 것이라서 주목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정다운>

<영상 : 로이터·러시아 국방부 유튜브·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트위터@TheShehus·트위터@StefSimanowitz·트위터@cardinal_birds·트위터@HimarsAtacms·구글어스>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