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0 미국, 핵잠수함·전투기 전력자산 과시…북·중에 경고

미국, 핵잠수함·전투기 전력자산 과시…북·중에 경고

송고시간2022-11-25 18:50

댓글


[앵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발사 이후 한반도 내 군사적 긴장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은 핵 추진 잠수함과 스텔스 전투기 등 전략자산을 일본에 전개했는데요.

이처럼 이례적인 군사력 과시는 북한을 넘어 중국에 대한 경고로도 풀이됩니다.

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핵 추진 잠수함 미시간함이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서 위용을 드러냈습니다.

길이 170.6m, 폭 12.8m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 잠수함입니다.

2,500km 거리에 있는 표적을 타격할 수 있는 미국의 순항미사일, 토마호크 154발을 실을 수 있습니다.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해상 안보와 억제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미군은 5세대 스텔스 전투기 F-22A 등 군용기 30여 대가 무력 시위를 벌이는 모습도 공개했습니다.

전투기와 헬기 등이 집단으로 대형을 이뤄 지상 활주를 하는 이른바 '엘리펀트 워크' 훈련입니다.

특히 미국이 핵잠수함의 위치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인데, 최근 북한이 ICBM 발사를 과시하며 핵 무력 강화를 천명한 데 따른 대응으로 해석됩니다.

동시에 중국에 대한 경고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최근 이뤄진 정상회담에서도 한반도 문제뿐만 아니라 대만해협 문제에 대해 이견을 보였습니다.

<김열수 / 한국군사문제연구원 안보전략실장> "중국에 대한 경고가 굉장히 크다고 봐야죠. 미국이 끝까지 대만 문제를 가지고 흔들겠다고 한다면 중국도 북한 문제를 가지고 미국을 흔들겠다는 그런 생각을 굳힌 것 같아요."

오는 29일은 북한이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한 5주년입니다.

북한이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상태에서 정치적 판단만을 남겨뒀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북한이 이를 계기로 무력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미시간함 #엘리펀트_워크 #전략자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