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4 공사 멈추고 출하 막히고…정부, 업무개시명령 준비

공사 멈추고 출하 막히고…정부, 업무개시명령 준비

송고시간2022-11-25 19:58

댓글


[앵커]

화물연대 총파업 여파가 산업계 곳곳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당장 시멘트가 필요한 건설업계부터 차질을 빚고 있는데요.

철강 등 주요 타 업종으로까지 피해가 확산하지 않을까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는 엄정대응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다음 달 초 분양을 앞두고 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입니다.

막바지 작업이 한창이어야 하지만, 사실상 '올스톱' 상태입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시멘트 공급이 차질을 빚어 콘크리트를 거푸집에 붓는 타설 작업이 중단됐습니다.

파업이 끝나기만을 기다리는 것 외에 딱히 할 수 있는 일이 없는 상황입니다.

<시공사업단 관계자> "시멘트 자체가 공급이 안 되다 보니까 레미콘 골조 공정은 못 하고 있는 상황이죠. 해상 얘기도 조금 있고 하지만 그렇게 큰 도움은 안 될 것 같고요…"

건설뿐 아니라 철강·완성차 등 주요 업계가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경남 김해 레미콘 업체를 찾아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 방침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어떤 권리로 국민들의 피해를 볼모로 삼아서 자신들의 주장을 강행하려 합니까. (차업 철회에) 협력해주시기 바랍니다."

법에는 있지만, 아직 가동된 적 없는 업무개시명령 발동 준비도 진행 중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1년에 2번이나 집단운송거부를 한 사례는 2003년 이후 두 번째"라며 "발동 관련 실무 검토를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정부는 비상대책반을 운영하며 업종별 현황도 점검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주로 시멘트·철강 분야의 출하 차질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화물연대 #총파업 #집단운송거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