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8 경제계 "화물연대 파업철회 촉구…업무개시명령 내려야"

경제계 "화물연대 파업철회 촉구…업무개시명령 내려야"

송고시간2022-11-25 20:50

댓글

[앵커]

경제계가 화물연대의 총파업으로 경제위기 국면에서 산업 전반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노동계에 파업 철회를 다시 촉구했습니다.

또, 정부에는 업무개시명령 등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물류를 정상화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임시번호판을 단 신차들이 공장에서 한 대씩 모습을 드러냅니다.

수출용 완성차를 옮기는 카 캐리어 운전자들이 파업에 참여하자 대체인력이 완성차를 한 대씩 운전해 출고센터로 옮기는 겁니다.

화물차들의 운송 중단에 인천항 터미널은 화물 반출입량이 평소 대비 70% 이상 급감했고,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 기지는 평소의 절반 이하입니다.

태풍 힌남노에 따른 피해로 복구에 한창인 포항산업단지도 출하 물량을 내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무역협회에 접수된 기업 피해가 원자재 조달 차질, 생산 중단, 납품 지연과 위약금 발생 등 하루 만에 32건에 달합니다.

경제단체는 사흘째 공동성명을 내고 총파업을 즉각 중단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3고 복합위기 상황에서 파업에 나선 것은 노동계의 집단이기주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동근 / 경총 상근부회장> "화물연대는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운송에 복귀해야 합니다.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물류 정상화에 나서야 합니다."

10개 중소기업 관련 단체도 입장문을 내고 "화물연대 총파업이 영세기업의 경영난을 가중할 것"이라며 "하루빨리 운송거부를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거리에 따라 최소 운송비를 보장하는 '안전 운임제'를 두고 정부는 3년 연장을, 화물연대는 영구 시행과 대상 확대를 주장하며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에 산업계는 안전 운임제를 아예 폐지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어 갈등 장기화로 인한 산업 피해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화물연대 #경제계 #파업_철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