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7 [영상] 욱일기 펼치고 응원한 일본 관중석…FIFA 즉각 제지

[영상] 욱일기 펼치고 응원한 일본 관중석…FIFA 즉각 제지

송고시간2022-11-28 11:31

댓글

(서울=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 욱일기가 등장했습니다.

27일(현지시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경기가 열리는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관중석에선 욱일기가 펼쳐졌습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대다수의 일본 팬이 하얀 바탕에 붉은 원이 그려진 일본의 국기를 흔들었지만, 붉은 줄무늬가 그려진 욱일기도 군데군데서 포착됐습니다.

경기장에 욱일기를 걸어 두려다 대회 관계자들로부터 제지를 당하는 일본 팬도 있었습니다.

욱일기는 일본이 19세기 말부터 태평양전쟁을 비롯한 아시아 침략 전쟁에 사용해 온 군대의 깃발로, 일본의 군국주의와 제국주의를 상징하는데요.

정치적 메시지가 담긴 깃발이나 플래카드, 걸개를 경기장에 반입하는 것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엄격하게 금지하는 사항입니다.

한편, 2연승을 꿈꿨던 일본은 코스타리카에 0-1로 졌습니다.

1차전에서 '전차 군단' 독일을 2-1로 꺾으며 기세가 오른 일본 대표팀은 이날 '뼈아픈 패배'를 맛 봤습니다.

이날 일본에 패할 경우 사실상 16강 진출의 꿈을 접어야 했던 코스타리카는 마지막 3차전까지 희망을 이어갈 수 있게 됐습니다.

E조의 16강 경쟁은 스페인-일본, 독일-코스타리카의 최종전까지 이어지게 됐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김현주>

<영상: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