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5 [영상] 얼굴만큼 빛났다…'멀티골 새역사' 조규성, 월드컵 스타 등극

[영상] 얼굴만큼 빛났다…'멀티골 새역사' 조규성, 월드컵 스타 등극

송고시간2022-11-29 10:08

댓글

(서울=연합뉴스) '잘생김'으로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격수 조규성(24·전북)이 그라운드에서 멀티골까지 터트리며 완벽한 '스타'로 떠올랐습니다.

조규성은 28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 선발로 출전, 한국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두 골을 연달아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비록 한국이 이내 가나에 한 골을 더 내줘 2-3으로 아쉽게 졌지만, 조규성의 두 골은 경기장을 찾은 응원단은 물론 경기를 지켜본 한국의 팬들까지 들썩이게 했습니다.

막판까지 파상공세를 폈지만 동점골을 만들지 못한 조규성의 표정은 어두웠는데요.

조규성은 경기 후 취재진에 "월드컵이라는 세계적 무대에서 득점을 상상이나 했지, 현실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영광스러운데 두 골보다는 승리를 원했다. 팬들께 죄송하고 너무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사실 대표팀엔 부동의 원톱 스트라이커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버티고 있었고, 조규성은 그다음 옵션으로 평가됐는데요.

조규성은 "훈련 중 감독님께서 선발 명단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하셨다. 그때 느낌이 왔다"면서 "저를 믿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 오늘 한 경기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뛰려 했다"고 했습니다.

최근 급증한 인기에 대해선 "유명해지고 싶은 생각은 없다. 유명해져도 나는 같은 사람"이라고 답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한성은>

<영상: 연합뉴스TV·전북 현대 유튜브·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유튜브>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