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26 [영상] "평화적 시위 보장해야"…중국 정부에 직격탄 날린 백악관

[영상] "평화적 시위 보장해야"…중국 정부에 직격탄 날린 백악관

송고시간2022-11-29 11:52

댓글

(서울=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서 코로나 봉쇄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하는 것에 대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백악관이 28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는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시위 대응 상황에 대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필요시 추가 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점도 우회적으로 시사했는데요.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내 시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전 세계의 평화적인 시위에 대한 우리의 메시지는 한결같다"면서 "백악관은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를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민들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 정책이나 법, 명령에 대해 평화적으로 모여서 시위할 수 있는 권리는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 내 시위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는지에 대해선 "대통령은 중국 내에서 진행되는 일에 대해서 보고받고 있다"면서 "대통령은 이를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중국 내) 시위 활동에 대해 신경을 쓰고(mindful)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지금은 중국 국민과 중국 정부가 말해야 할 순간"이라고 했는데요.

백악관의 이런 입장은 중국 당국이 시위대를 무차별 연행하고 있는데 대해 자유로운 평화 집회를 보장하라는 압박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분석됐는데요.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는 20여분간 중국 내 시위에 대한 언론의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황윤정·정다운>

<영상 : 로이터·백악관 트위터·트위터@JamesMelville·트위터@jenniferzeng97>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