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5:03 [영상] 장쩌민 추모 댓글 순식간에 100만…'백지시위'에 기름 붓나

[영상] 장쩌민 추모 댓글 순식간에 100만…'백지시위'에 기름 붓나

송고시간2022-12-01 18:38

댓글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마오쩌둥, 덩샤오핑에 이어 중국 최고 지도자 자리에 올랐던 장쩌민 전 국가주석이 지난달 30일 9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정적 세력'으로 분류되는 상하이방(上海幇)의 '최고 어른'인 그의 사망은 이른바 '백지시위'에 돌발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역시 후야오방 전 총서기의 사망에서 촉발됐다는 점에서 장 전 주석의 장례는 미묘한 시기에 치러지게 됐습니다. 상하이시 공산당 서기였던 장 전 주석이 중국 최고 지도자로 급부상한 결정적 계기도 톈안먼 민주화 시위였습니다.

일단 중국은 추모 분위기에 빠져든 상태입니다.

특히 웨이보 등 SNS(소셜미디어)에서는 중국 네티즌들이 고인을 '장 할아버지', '어르신' 등으로 부르며 애도를 표했는데요. 장 전 주석 부고 기사를 실은 중국중앙TV(CCTV)의 웨이보 계정에도 순식간에 100만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고 홍콩 명보가 1일 전했습니다.

이같은 애도 물결은 시진핑 체제에 대한 불만을 반영한 현상이란 해석도 나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중국 당국의 통제 강화로 한동안 시위는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과 추모 분위기를 활용해 시위가 확산할 수 있다는 엇갈린 예상이 나오고 있는데요.

강준영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교수는 "지금과 같이 코로나 봉쇄에 대한 반발이 있는 가운데 추모라는 이름으로 모여도 이게 어떤 계기에 의해서 또 다른 형태의 대규모 시위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제작 : 황윤정 서정인>

<영상 : 로이터>

yunzhen@yna.co.kr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