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53 [영상] 프랑스 '국민 빵' 바게트,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영상] 프랑스 '국민 빵' 바게트,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송고시간2022-12-01 18:48

댓글

(서울=연합뉴스) 에펠탑과 더불어 프랑스의 상징으로 떠오르는 '국민 빵' 바게트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 간 위원회(무형유산위원회)는 30일(현지시간) 모로코 라바트에서 회의를 열어 "바게트 빵의 장인 노하우와 문화"를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올렸습니다.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트위터에 이 소식을 전하며 바게트를 "우리의 일상에서 마법과 같이 완벽한 250g"이라고 표현했습니다.

2018년 바게트를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올려야 한다고 이야기를 꺼냈던 마크롱 대통령은 이를 위해 "제빵사들과 미식가들이 수년간 함께 노력해왔다"고 전했습니다.

겉은 딱딱하지만 속은 부드러운 바게트는 프랑스 안팎에서 큰 사랑을 받아왔지만, 정성을 들여 바게트를 구워내는 장인들은 바게트를 대량으로 생산하는 공장에 밀려 위기감이 고조됐습니다.

1970년만 해도 장인이 운영하는 빵집은 5만5천개로 주민 790명당 1곳이 있었지만, 오늘날에는 3만5천개로 주민 2천명당 1곳밖에 남지 않았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는데요.

프랑스가 예전만큼 바게트를 많이 소비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바게트는 여전히 에펠탑, 베레모 모자 등과 함께 프랑스 하면 떠오르는 명실상부한 아이콘입니다.

여론조사기관 피뒤시알은 2019년 프랑스가 하루에 1천600만개, 연간으로 따지면 60억개의 바게트를 생산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고서를 발표한 적이 있습니다.

한편, 신명 나는 가락 속에 풍자와 해학이 어우러진 우리의 탈춤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 됐습니다.

위원회는 이날 탈춤을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하기로 했습니다.

정식 명칭은 '한국의 탈춤'(Talchum, Mask Dance Drama in the Republic of Korea)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김현주>

<영상: 로이터·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트위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