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2 [영상] 스페인 총리실·美대사관·군수업체 등 곳곳에 '소포폭탄' 배달

[영상] 스페인 총리실·美대사관·군수업체 등 곳곳에 '소포폭탄' 배달

송고시간2022-12-02 15:01

댓글

(서울=연합뉴스) 스페인 총리실, 마드리드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과 미국 대사관 등으로 화약과 점화 장치가 들어있는 우편물이 배달돼 관계 당국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스페인 내무부는 1일(현지시간) 성명을 내어 지난달 24일 페드로 산체스 총리 앞으로 "불꽃을 일으키는 장치"가 담긴 편지가 배달됐으나 보안팀이 이를 무력화했다고 밝혔습니다.

AFP,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내무부는 봉투 안에 담겨있던 장치는 전날 우크라이나 대사관에서 폭발한 편지에 들어있던 장치와 유사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대사관 직원은 지난달 30일 우크라이나 대사 이름이 적혀있는 봉투 속에 있던 상자를 열려는 순간 상자가 폭발해 손가락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습니다.

같은 날 오후 스페인 북동부 사라고사에 있는 군수업체 인스탈라자 본사에도 유사한 장치가 담긴 편지가 도착했으나, 경찰이 이를 처리해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마드리드 외곽에 있는 공군기지에 소재한 유럽연합(EU) 위성 센터와 마드리드에 있는 국방부 청사, 미국 대사관에도 이날 의심스러운 소포가 배달됐으나 보안팀과 경찰이 이를 처리했습니다.

스페인 보안당국 관계자는 이 소포들이 스페인 국내에서 발송됐다는 증거들이 나왔지만, 아직 수사 초기 단계인 만큼 섣불리 결론을 내려서는 안 된다고 전했습니다.

스페인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는 전날 스페인 공영 방송과 인터뷰에서 "침략국이 테러하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며 러시아를 이번 사건의 배후로 의심하는 듯한 발언을 했습니다.

하지만 스페인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트위터 등에 "외교 사절단을 겨냥한 어떤 위협이나 테러 행위는 전적으로 비난받아야 한다"는 성명을 올려 사건과 거리를 뒀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안창주>

<영상: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