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3:15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용감히 내려놓겠다"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용감히 내려놓겠다"

송고시간2023-01-25 12:40

댓글


[앵커]

국민의힘 당권 도전을 고심해온 나경원 전 의원이 조금 전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장윤희 기자. 나 전 의원의 입장 발표 내용부터 정리해볼까요?

[기자]

네, 나경원 전 의원은 오전 11시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선거에 불출마한다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나경원 / 전 국민의힘 의원>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습니다."

나 전 의원은 "오늘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신은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며 "대한민국 정통 보수 정당의 명예를 지켜내겠다"고 다짐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발표를 마쳤습니다.

근래 나 전 의원은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원로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며 출마 여부에 대한 장고를 거듭하다, 설 연휴가 끝난 오늘 입장을 밝혔는데요.

친윤계의 불출마 압력 속에 공직 해임 과정을 놓고 대통령실과 마찰을 빚는 모습을 보였고, 또 그 과정에서 여론조사상 지지율마저 하락해 결국 불출마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전당대회 최대 변수였던 나 전 의원이 불출마하면서 전당대회 판도는 크게 출렁일 것으로 보이는데, 전망은 어떻습니까?

[기자]

나 전 의원이 레이스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당권주자들은 선거 셈법을 고민하며 전략을 다시 정비할 것으로 보입니다.

각종 여론조사의 흐름으로 볼 때 이번 전당대회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양강 구도로 전개되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김기현 의원은 아침 분리수거 봉사활동을 벌인 뒤, 기자들과 만나 "나 전 의원이 어떤 결정을 하든 책임있는 정치인의 결정으로서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양강 구도' 질문에는 "내가 이긴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있다"며 "나의 길을 뚜벅뚜벅 걷겠다"고 안 의원을 견제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안철수 의원은 오후 2030청년특보단과 만나며, 설 연휴 이후 일정을 재개합니다.

'수도권 대표론'을 내건 안 의원은 그간 같은 수도권 기반인 나 전 의원의 출마를 희망하는 입장이었는데요.

나 전 의원의 불출마에 어떤 입장을 보일지 주목됩니다.


조경태 의원은 언론 연쇄 인터뷰로 홍보에 나섰고, 윤상현 의원은 당협간담회를 가지며 표심 다지기에 나섭니다.

나 전 의원을 지지했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에 따라 주자 간 유불리가 엇갈릴 수 있는 만큼 당권 주자들은 향후 나 전 의원과의 연대나 지지 표심 흡수를 위한 노력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나경원 #당권 #입장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