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4 [날씨] 전국 매서운 칼바람…밤부터 중부 곳곳 '눈'

[날씨] 전국 매서운 칼바람…밤부터 중부 곳곳 '눈'

송고시간2023-01-25 12:52

댓글


[앵커]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매서운 칼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종일 영하권 추위 속에, 밤부터는 중부 곳곳에 눈 예보가 나와 있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강지수 캐스터.

[캐스터]

네, 오늘 아침 출근길, 두꺼운 옷차림이 무색했습니다.

강한 찬 공기가 우리나라를 뒤덮으면서 전국이 그야말로 꽁꽁 얼어붙었는데요.

전국적으로 한파 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오늘 아침 서울은 영하 17.3도까지 떨어지면서 평년보다 11도 이상 기온이 낮았고요.

대관령은 영하 25.2도까지 곤두박질치면서 무척 추웠습니다.

다행히 낮부터는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어제보다는 낮 추위가 덜할 텐데요.

한낮 기온 서울은 영하 6도, 체감 온도는 이보다 낮은 영하 9도에 머물겠습니다.

평년 기온을 밑도는 영하권 추위가 종일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낮까지 전남 서해안과 제주에는 눈이 내리다 그치겠고요.

밤부터는 중부지방의 하늘빛이 흐려지면서 인천과 경기 서해안, 충남 서해안 지역에 눈이 내리겠습니다.

내일까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겠고요.

일부 남부지방에도 약한 눈이 내릴 텐데요.

인천과 경기 서해안, 충남 서해안에 10cm가 넘는 큰 눈이 예보가 됐습니다.

그 밖 중부지방과 경북 지역에도 최대 7cm의 눈이 내려 쌓이겠고요.

대설 특보도 차츰 내려지겠습니다.

추워진 날씨에 빙판길이 만들어지는 곳이 많으니까요.

오고 가실 때 조심해서 이동하셔야겠습니다.

내일은 일시적으로 평년 기온을 회복하는 지역이 많겠지만, 한겨울 추위는 다가오는 주말까지 계속되겠습니다.

따뜻한 옷차림으로 체온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주셔야겠고요.

토요일에도 호남과 제주, 충남 지역에 눈 소식이 있습니다.

동쪽 지역은 대기도 많이 건조한 만큼 화재예방에도 힘써주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강지수 기상캐스터)

#강추위 #칼바람 #한파특보 #빙판길주의 #눈소식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