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58 나경원 "용감히 내려놓겠다"…국민의힘 전당대회 판도 출렁

나경원 "용감히 내려놓겠다"…국민의힘 전당대회 판도 출렁

송고시간2023-01-25 15:43

댓글


[앵커]

국민의힘 당권 도전을 고심해온 나경원 전 의원이 오늘 결국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장윤희 기자, 나 전 의원 입장 발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나경원 전 의원은 오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선거에 불출마한다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나경원 / 전 국민의힘 의원>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습니다.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습니다.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의 심정으로 제가 그만두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어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고 국민의힘에 뼈 있는 당부를 남겼습니다.

근래 나 전 의원은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원로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며 출마 여부에 대한 장고를 거듭하다, 설 연휴가 끝난 오늘 입장을 밝혔는데요.

친윤계의 불출마 압력 속에 공직 해임 과정을 놓고 대통령실과 마찰을 빚는 모습을 보였고, 또 그 과정에서 여론조사상 지지율마저 하락해 결국 불출마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전당대회 최대 변수였던 나 전 의원이 불출마하면서 전당대회 판도는 크게 출렁일 것으로 보입니다.

당권경쟁자들의 움직임과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나 전 의원이 레이스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당권주자들은 선거 셈법을 고민하며 전략을 다시 정비할 것으로 보입니다.

각종 여론조사의 흐름으로 볼 때 이번 전당대회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양강 구도로 전개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김기현 의원은 나 전 의원 불출마 결정에 대해 SNS로 "자기희생으로 이해한다"며 "보수통합과 총선승리의 밑거름"이라고 치켜세웠습니다.

그간 같은 수도권 기반인 나 전 의원의 출마를 희망했던 안철수 의원은 청년 정책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황스럽고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윤상현 의원은 SNS에 나 전 의원이 받았던 불출마 압력과 관련 "당에 만연하는 뺄셈 정치의 모습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지적했습니다.

나 전 의원을 지지했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에 따라 당권주자 간 유불리가 엇갈릴 수 있는 만큼 주자들은 향후 나 전 의원과의 연대나 표심 흡수를 위한 노력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나 전 의원은 기자들의 질문에 "전당대회에서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며 "그리고 어떤 역할을 할 생각도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국민의힘 #전당대회 #나경원_불출마 #솔로몬재판 #당권주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