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34 [영상] 서방, 우크라에 "바흐무트 대신 남부 공세"…전술변경 배경엔

[영상] 서방, 우크라에 "바흐무트 대신 남부 공세"…전술변경 배경엔

송고시간2023-01-25 17:38

댓글

(서울=연합뉴스) 미국과 서방 동맹국들이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바흐무트 대신 남부 지역 공세를 강화하도록 우크라이나를 설득하고 있다고 미 CNN 방송이 24일(현지시간) 미국과 우크라이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특히 존 파이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 콜린 칼 국방부 정책차관 등 미국 고위급 인사 3명은 지난주 우크라이나 수도를 찾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면담하고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는데요.

이들은 "우크라이나가 바흐무트에서의 소모전에서 벗어나 러시아의 허를 찌르는 신속한 기계화 기동 전술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국이 우크라이나에 보내기로 한 챌린저2 탱크 14대를 포함, 미국과 유럽 국가들이 최근 지원을 약속한 수백 대의 장갑차가 이런 전술 변경을 가능케 할 수 있다는 논리를 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젤렌스키 대통령이 바흐무트를 포기하기를 꺼리고 있다고 그의 측근들이 전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바흐무트를 고수해낸다면 우크라이나군이 돈바스 지역 전체를 되찾을 기회가 열리며, 반면 러시아군이 이 도시를 차지할 경우 전략적으로 중요한 동부 도시인 슬로뱐스크와 크라마토르스크까지 뚫릴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서방의 전술 변경 촉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쟁 주도권을 되찾기 위해 향후 몇 주 안에 대규모 공세를 시작할 것이란 관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정다운>

<영상 : 로이터·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러시아 국방부 유튜브·영국 육군 유튜브·영국 국방부 트위터·CNN>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