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7 '이재명 소환' D-2…검찰, 막바지 혐의 다지기

'이재명 소환' D-2…검찰, 막바지 혐의 다지기

송고시간2023-01-26 05:42

댓글


[앵커]

이번주 주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조사를 앞둔 검찰은 증거 보강에 막바지 힘을 쏟는 모습입니다.

10여 년에 걸친 '짬짜미' 비리라는 검찰과 성공적 공공 환수 모델이라는 이 대표 측 주장이 격돌할 전망입니다.

장효인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오는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소환조사를 앞두고 막바지 보강 수사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측근인 정진상 전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불러 이 대표의 관여 여부를 캐묻는 등 막판 혐의 다지기에 주력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대장동 일당'의 공소장에 이 대표를 146차례 언급하면서, 민관의 '짬짜미' 비리 과정을 모두 보고받고 관여했다고 적시했습니다.

검찰은 이 대표가 2010년 성남시장 선거 공약으로 내건 '1공단 공원화'를 실현하기 위해, 사업비 조달을 대가로 업자들의 요구 사항을 들어줬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시 예산으로 터널을 개설해달라거나 개발 방식을 변경해달라는 것 등을 요청했다는 것이 검찰 시각입니다.

2015년 이 대표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뇌물 약속을 보고받고 승인했다는 의혹도 있습니다.

자신의 지분 절반가량을 주겠다는 김 씨의 계획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등을 통해 승인했고, 그 금액은 이후 428억 원으로 특정됐다는 설명입니다.

2014년 시장 재선 과정에서 업자들이 선거 자금을 조달하고 지원한다는 사실을 유 전 본부장을 통해 보고받았다고도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시민을 위해 개발이익의 절반 이상을 환수한 것이 어떻게 죄가 되냐는 입장이며, 다른 의혹들도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지난 18일)> "민간개발하지 않고 공공개발해서 개발 이익을 조금이라도 더 환수하려고 최선을 다해 노력했고…제가 변호사 한 분 대동하고 가서 당당하게 맞서도록 하겠습니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서면 진술서로 답변을 대신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는데, 이 경우에도 검찰은 준비한 질문을 모두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검찰은 이 대표의 구체적인 책임 범위를 확인한 뒤, 성남FC 사건과 합쳐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이란 관측입니다.

연합뉴스TV 장효인입니다. (hijang@yna.co.kr)

#이재명 #검찰 #대장동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