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0 수도권·충남서해안 대설주의보…출근길 빙판 '비상'

수도권·충남서해안 대설주의보…출근길 빙판 '비상'

송고시간2023-01-26 06:17

댓글


[앵커]

수도권과 충남서해안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많은 눈이 내려 쌓이고 있습니다.

영하의 날씨에 눈이 얼어붙어, 출근길 빙판에 주의가 필요한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동혁 기자!

[기자]

서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들이 내륙으로 밀려오고 있습니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을 중심으로는 시간당 1에서 2cm의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서울 서남과 서북권, 경기 광명과 과천, 충남 보령과 인천 등 수도권 서부와 충남서해안에는 대설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오전 5시 기준 적설은 충남 태안 4.2cm, 인천 4.1, 서울 강서 1.2cm 입니다.

추위가 풀리면서 온화한 서풍이 냉골로 변한 한반도 위를 타고 오르면서 강한 눈구름이 발달하고 있습니다.

눈구름 높이가 상공 3km까지 올라가 곳곳에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울릉도에는 최고 20cm, 충남서해안과 제주산지 10cm 이상, 충청과 호남, 인천 등에서도 2에서 7cm의 많은 눈이 더 내리겠습니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도 1에서 5cm의 대설이 예상됩니다.

이번 눈은 오후 늦게 수도권을 시작으로 밤에는 대부분 그치겠지만, 충청과 영남은 내일 새벽, 호남은 내일 오후까지도 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눈이 그친 뒤에는 다시 강한 추위가 찾아옵니다.

내일 아침부터 찬공기가 내려오기 시작해 서울 영하 9도, 철원 영하 15도 등 예년 이맘때 기온을 크게 밑돌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주말까지 이어진 뒤 일요일부터 차차 풀릴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추위 속에 내린 눈이 얼어붙어 도로 곳곳에 빙판이 많겠다며, 미끄럼 사고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대설 #출근길 #함박눈 #기상청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