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8 [영상] 러 용병 와그너그룹 매장지 위성사진 보니…"2달 만에 7배 확대"

[영상] 러 용병 와그너그룹 매장지 위성사진 보니…"2달 만에 7배 확대"

송고시간2023-01-26 11:39

댓글

(서울=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원하는 러시아 민간 용병회사 와그너 그룹의 심각한 인명 피해 현황을 보여주는 매장지 위성사진이 25일(현지시간) 공개됐습니다.

미국 상업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전날 촬영한 와그너 그룹 공동묘지 사진상에서는 최소 121개의 매장지가 식별됐다고 NBC 방송 등 미국 언론이 이날 보도했는데요.

와그너 그룹이 사용하는 이 공동묘지에서 지난해 11월 24일 찍은 위성사진에서는 약 17개의 무덤만 관측됐습니다.

불과 두 달 정도 시간에 매장 규모가 7배 이상 늘어난 것인데요.

크림반도에서 320㎞ 정도 떨어진 이 곳은 러시아 남서부 바킨스카야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앞서 와그너 그룹은 광산 지역인 우크라이나 바흐무트와 솔레다르 전투에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이 과정에서 상당한 전사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지난 20일 브리핑에서 바흐무트에서 발생한 전사자 90% 이상이 죄수와 용병으로 구성된 와그너 그룹 소속 전투원이라고 지적한 뒤 "이 두 (광산) 지역을 얻기 위해 문자 그대로 사람을 고기 그라인더에 던져넣었다"고 지적했는데요.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소유한 와그너 그룹은 죄수와 용병 등으로 구성된 전투원을 동원해서 우크라이나 전쟁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김현주>

<영상 : 로이터·natalia_maximus_ZOV 텔레그램·AFUStratCom 텔레그램·@trbrtc 트위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